Top

 주일학교게시판

2016년 성탄을 보내면서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marisumi
댓글 0건 조회 892회 작성일 16-12-29 01:14

본문

 

일 년 열 두 달이 모두 바쁘지만 한 해를 마무리하는 12월은 다른 달보다 더 바쁘다. 하나 하나 따지고 보면 더 할 일이 많아서 바쁘다기보다는 여유가 없는 것에서 더 조급함을 느끼는 것 같다. 이번 2016년 12월도 예외는 아니었다. 대림시기를 보내면서 아기예수님을 맞이할 준비를 해야 했지만 사실상 그러지 못하였다. 내 마음속의 여러 가지 크고 작은 알맹이들이 충돌하면서 나오는 잔해들을 미처 청소를 하지 못하였고, 직장일뿐만 아니라 주일학교 성탄준비로 인해 몸도 마음도 많이 지쳐 있었다.

어떤 일을 맡았을 때 해야겠다는 생각이 아니라 잘해내야겠다는 생각이 나를 많이 피곤하게 한다. 주일학교 성탄행사와 첫영성체 및 세례준비, 새벽송 행사를 계획하면서 제일 먼저 드는 생각 역시 ‘잘해내야겠다’는 생각이었다. 그래서 그런지 내 머릿속에는 온통 주일학교 생각으로 꽉 차 있었던 12월이었다. 먹고 사는 일을 해결해주는 직장일보다 주일학교 생각뿐이었다. 하느님이 나에게 주신 달란트에 비해서 과한 직책을 맡고 있는데 대한 책임감으로 더 신경이 많이 쓰였다.

행사를 우여곡절 끝에 무사히 마쳤지만 나의 마음속에 아기 예수님 모실 방을 만들지 못해서 그런지 ‘기쁘다 구주 오셨네’하면서 즐거이 노래를 부를 수가 없었다.

행사가 끝나고 난 다음 ‘왜 이렇게 하지 못했을까?, 이것을 준비했어야지, 이렇게 했으면 더 좋았을텐데’하는 안타까운 마음이 더 많이 들어서 ‘모두 경험 부족이구나’, ‘그래도 열심히 했으니 하느님은 알아주시겠지’하는 생각으로 나의 마음을 위로하였다.

2016년 성탄준비를 하면서 힘들었고 속상하고 상처도 많이 받았지만

아이들과‘아자 아자 홧팅’을 외칠 때 절반을 날려 버렸고, 새벽송을

할 때 웃으며 따뜻하게 맞이해주신 모든 가정과 신나게 노래 부르고 춤을추었을 때 그 절반은 날아갔다.  이제 남은 그 절반은 내 마음속 교만과 열등감을 치료하는데 사용해야겠다.

 

[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22-03-23 15:38:06 주일학교교사에서 이동 됨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19건 1 페이지

검색

회원로그인

회원가입

How to communicate us

연락처

  • TEL. 055-864-5773
  • FAX. 055-864-0660
  • E-mail. ook1413@hanmail.net
  • 사제관. 055-863-4627
주 소

  •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망운로 10번길 35
  • 미조공소 : 남해군 미조면 남해대로 6-4
  • 은점공소 : 남해군 삼동면 동부대로 1011-4
미사시간

  • 주일미사 : 일요일 오전 10시 30분
  • 주일학교미사(특전미사) : 토요일 저녁 5시
  • 평일미사 : 화, 목 저녁 7시 / 수, 금 오전 10시

  • 공소미사 :
    은점공소. 매월 2주, 3주 주일. 오후 2시30분
    미조공소. 매월 2주, 3주 주일. 오후 4시

  • 공소예절 : 주일 10시30분(미조공소, 은점공소)
  • 공소예절은 해당 공소에 미사가 없는 주일에만 진행되고, 매월 첫 주는 본당 합동 미사 봉헌으로 공소예절 없습니다.